14.09.2021

정부가 살바도르 시나리오를 따르길 바라는 브라질 시민들

Author: Iskander Ziyanurov

살바도르에서 암호화폐 채택이 된 사건 이후 암호화폐가 주류로 자리잡을 것이라고 추정한 카르다노의 CEO 찰리 호스킨슨의 말은 예언에 가깝다. 셜록 커뮤니케이션즈 조사에 따르면, 브라질 시민의 48%가 지금 바로 비트코인 채택에 대한 준비가 되어 있으며 정부가 살바도르 시나리오를 따르기를 원하고 있다.

또한, 살바도르 혁신의 지지자 수는 응답자의 56%로 더 많은 수를 차지하고 있다.

브라질은 분명히 가장 암호화폐 진보적인국가 중 하나이며, 4%의 시민만이 자국에서 디지털 자산의 미래가 없다고 생각한다. 다른 응답자들은 암호화폐의 가장 높은 잠재력을 강조하거나 암호화폐를 미래의 결제 옵션으로서의 자산으로 여기고 있다. 응답자의 55%는 비트코인에 투자하고 있다고 답했다.

SC 컨설턴트인 루이즈 하다드는 “브라질에서는 규제 사항이 암호화폐 친화적이므로 기관 투자자와 암호화폐 관련 기업을 끌어모으고 있다”고 밝혔다.

2021년 브라질은 기업들이 비트코인 및 이더리움 기반의 ETF 펀드를 운영하도록 허용한 두 번째 국가가 되었다. 또한 비트코인 투자자와 비트코인 ATM의 수에 따르면, 브라질은 라틴 아메리카의 상위 3개국 중 하나이다. 정부는 빠르게 성장하는 암호화폐 시장의 잠재력을 이해하고 있으며 국가 경제의 혁명적인 기회를 놓치고 싶어하지 않고 있다.

엘 살바도르는 공식 지불 방법으로 비트코인을 전국에서 수용한 첫 번째 국가가 되었다 이러한 솔루션은 다른 남미 대표들러 하여금 경제 변화를 진전시키도록 할 수 있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