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02.2023

미쓰비시, 후지쯔 등 일본 대기업, '일본 메타버스 경제 구역' 구축에 나서다

Author: Iskander Ziyanurov

일본의 선도적인 기술, 제조 및 금융 대기업들이 일본의 웹3 개발을 촉진하기 위해 개방형 메타버스를 위한 프레임워크를 구축하기 위해 힘을 합치고 있다.

지난 2월 27일, IT 서비스 기업 후지쯔는 자동차 제조업체 미쓰비시, 글로벌 은행 미즈호 등 9개 주요 기업과 파트너십을 맺고 상호 운용 가능한 메타버스 구조인 류구코쿠(TBD)를 통해 ‘일본 메타버스 경제 구역’을 확장한다고 발표했다.

류구코쿠(TBD)는 기업과 정부 기관이 만든 다양한 웹3.0 서비스 사용자를 연결하는 가상 환경을 목표로 삼고 있다.

보도자료에 명시된 바와 같이 메타버스 연합은 기업이 Web3 마케팅을 활용하여 업무 프로세스를 개혁하고 소비자 경험을 개선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자 한다.

또한 해당 플랫폼은 맞춤형 사용자 아바타를 생성하기 위해 사용자 데이터를 수집하는 “자동 학습 아바타”를 사용할 예정이다. 함께 제공되는 ‘페가수스 월드 키트’는 사용자가 게임화된 메타버스 경험을 만들 수 있도록 지원하며, ‘멀티 매직 패스포트’에는 내부 상호운용성을 위한 식별 및 결제 옵션이 포함될 예정이다.